default_top_notch

[내일 날씨] 아침 기온 떨어져 영하권-바람 강해 더 추워, 서울 체감온도 영하 9도…미세먼지 나쁨

기사승인 2020.01.08  16:36:26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2도, 대구 7도 등 한낮기온 평년수준…동해안 폭풍·해일주의보 발효

[이코노뉴스=서지현 기자] 9일 아침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으며 바람까지 강해 서울 아침 체감온도가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등 춥겠다. 미세먼지도 대부분의 지역에서 나쁨수준을 나타내겠다.

▲ 9일 아침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으며 바람까지 강해 서울 아침 체감온도가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등 춥겠다. 사진은 제주 한라산을 찾은 관광객들이 하얀 눈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 /뉴시스

기상청은 8일 “내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 대부분 지역이 맑겠다”면서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중부내륙과 경상내륙의 아침 기온이 오늘보다 10도 이상 크게 떨어지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3도로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겠다. 한낮 최고기온은 1∼9도로 평년수준으로 예상된다.

주요도시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5도, 인천 영하 3도, 수원 영하 5도, 춘천 영하 6도, 강릉 1도, 청주 영하 2도, 대전 영하 2도, 전주 영하 1도, 광주 1도, 대구 영하 1도, 부산 2도, 제주 6도 등이다.

한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1도, 수원 3도, 춘천 3도, 강릉 7도, 청주 4도, 대전 5도, 전주 6도, 광주 6도, 대구 7도, 부산 9도, 제주 8도 등으로 예측된다.

미세먼지는 서울·인천·대전·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으로 오르겠다. 경기도·강원영서·세종·충북은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으로 예상되며 나머지 지역은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폭풍·해일주의보가 발효 중인 동해안과 울릉도-독도에는 10일 오전까지 너울에 의한 매우 높은 파도가 일겠다. 해안 저지대에는 만조시 해수면 상승에 의한 침수 피해가 우려되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앞바다 0.5~3.0m, 남해앞바다 0.5~3.5m, 동해앞바다 1.0~3.5m 수준이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와 남해 1.0~4.0m, 동해 2.0~5.0m로 일겠다.

서지현 기자 jhseo@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