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전력공사, 영흥 송전선로 지중화할까, ‘사업비 1조원 난감’...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 등은 ‘안산 시화호 해양레저문화 관광지’ 조성 사업 열성

기사승인 2020.01.21  20:56:30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경기 안산시의 ‘안산 시화호 해양레저문화 관광지’ 조성 사업이 신시흥 영흥 송전선로 지중화 문제로 난항이 예상된다.

지중화 작업에만 수천억원에서 1조원대 가까운 사업비가 예상되고 있고, 사업의 ‘키’를 쥐고 있는 한국전력공사의 부정적인 시각이 짙어서다.

▲ 경기도 안산 시화호에 설치돼 있는 345kV 신시흥 영흥 송전선로 철탑.(사진=안산시 제공)

21일 안산시와 시흥시,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따르면 경기도와 안산시, 시흥시,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 등은 지난달부터 시화호 관광단지 개발에 대한 필요성 공감하고, 개발 방향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구체적인 사업 진행을 위해 관련 연구 용역을 곧 발주한다는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지난달 한국전력공사를 찾아 송전선로 지중화와 관련한 여러 사안 등을 확인하기도 했다.

그러나 시화호 개발을 위해 선행돼야 할 ‘345kV 신시흥 영흥 송전선로’ 지중화 가능성이 사실상 불투명해 해당 관광지 조성사업에 발목을 잡고 있다.

문제의 송전선로는 인천 영흥화력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수도권에 공급할 수 있는 유일한 시설로, 한국전력공사에서 관리·운영하고 있다.

지중화 대상은 총 길이 38㎞의 송전선로 중 시화호 수면 위에 설치된 16㎞의 송전선로와 51기의 송전철탑이다.

한전은 지중화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향후 수자원공사의 연구용역 결과 등을 살펴봐야겠지만, 현재로서는 해당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크게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더욱이 1조원 가까운 지중화 사업비 확보가 가능할지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시각이 짙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