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미국 정부, 이란 반정부 시위 지원 위해 인터넷 접속 우회 소프트웨어 공급

기사승인 2020.01.21  21:45:28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미국 정부가 지원하는 기술기업들이 이란의 반정부 시위대를 돕기 위해 우회 소프트웨어를 지원했다고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이란 정부가 반정부 여론의 확산을 차단하려고 인터넷을 차단하는 상황에서, 미국이 인터넷을 활용해 이란 내부의 반체제 세력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과의 관련성을 모른 채 많은 이란인이 미국의 지원을 받는 가상사설망(VPN)에 의존하고 있다.

이는 이란의 인터넷 자유를 목표로 하는 미 정부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미 정부는 인터넷 자유가 이란의 반체제 인사를 지지하고 이란을 향한 미국의 '최대 압박' 정책을 완수하는 데 역할을 한다고 보고 있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