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은행, 작년 해외서 쓴 카드값 22조…일본 불매운동 등으로 내국인 출국자 증가 둔화

기사승인 2020.02.23  12:10:13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쓴 카드 사용실적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NO(노) 재팬' 운동이 확산되며 일본 등 해외를 나가는 발길이 주춤해진데다 경기 불황,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씀씀이가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거주자의 해외 카드 사용금액은 189억달러로 1년 전(192억2000만달러)보다 3억2000만달러(1.7%) 감소했다. 해외에서 쓴 카드값이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미쳤던 지난 2009년(-20.9%)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원·달러 환율(평균 1165.7원)을 감안해 원화로 환산한 규모는 약 22조300억원으로 추산된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