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통계청, 반도체 부진에 작년 경기 수출 18년만에 최대 폭 감소...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소재 경기 수출 18.6% 급감

기사승인 2020.02.23  12:12:13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지난해 반도체 등 수출 주력 품목의 단가가 하락했던 탓에 주요 지역들에서 수출 실적이 뒷걸음질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1일 공개한 '2019년 4분기 및 연간 지역경제동향'을 보면 지난해 전국 수출액은 1년 전보다 10.3% 감소했다. 연간 수출 감소 폭이 두 자릿 수를 기록한 것은 2009년(-13.9%) 이후 10년 만이다.

전국 시·도 중 수출액 규모가 가장 큰 경기에서 전년 대비 수출이 -18.6% 급감했다. 경기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기업의 반도체 공장이 몰려있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