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내일 날씨] 추석연휴 첫날, 서울 경기도 등 중부 천둥 번개 요란한 비…경기동부엔 우박도

기사승인 2020.09.29  20:52:00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이성주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내일(30일) 날씨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 천둥 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29일 "내일(30일) 오후 중부지방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서울요금소 부산 방향 도로가 귀성객들의 차량들로 정체되고 있다./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경기도 등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남, 충북북부, 전라서해안에 30일 오후 9시까지 5~20㎜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영동 중북부의 예상강수량은 다음달 1일 낮 12시까지 5~40㎜다.

기상청은 "강원영동은 내일과 모레 동풍이 불면서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낮겠고, 모레까지 내륙에서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다"고 예측했다.

30일 아침 기온은 11~18도, 낮 기온은 20~26도로 예측된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16도, 인천 17도, 수원 16도, 춘천 14도, 강릉 15도, 청주 15도, 대전 15도, 전주 14도, 광주 15도, 대구 14도, 부산 17도, 제주 19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2도, 수원 24도, 춘천 24도, 강릉 22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제주 24도 등으로 관측된다.

추석 당일인 다음달 1일 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다만 중부지방은 자정 무렵 차자 흐려져 보름달을 보기 어려울 수 있다.

 

이성주 기자 123fuerst@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