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미국 정부, 비트코인 불법화 않을 것. 안심하고 투자하라”…월가 신탁회사 제미니 CEO 윈클레보스 장담

기사승인 2021.04.04  22:59:00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서양희 기자] 일부의 우려와 달리,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을 불법화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저명한 비트코인 전문가가 장담했다.

▲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을 불법화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윈클레보스의 전망을 다룬 코인텔레그래프 온라인 기사. 관련화면 캡쳐

4일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국 뉴욕 월가의 암호화폐 전문 신탁업체인 제미니(Gemini)의 공동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타일러 윈클레보스(Tyler Winklevoss)는 “미국 행정부가 최근 암호화폐에 대한 감시수준은 높이고 있지만, 비트코인에 대한 전면적 금지는 거의 불가능한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장담했다.

윈클레보스는 한 팟캐스팅에 출연, “미국은 결코 비트코인을 불법화하지 않을 것이다. 이미 재판과정에서 (비트코인을 자산으로 인정한) 판례가 너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코인플립’이라는 비트코인 관련 파생상품에 대한 송사에서, 비트코인을 금과 같은 부류의 자산으로 간주했던 점을 상기시켰다.

2015년에 CFTC는 BTC 옵션 거래플랫폼인 데리바빗(Derivabit)가 CFTC의 규칙을 따르지 않은 것과 관련된 사건을 다루면서 불법행위를 인정하면서도 비트코인의 자산적 지위를 인정했다.

윈클레보스는 비트코인 불법화 조치가 내린다면, “기존에 이뤄진 너무 많은 조치들을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 경제는) 직업을 제공하고 회사의 사업이 되고 있다. 그 중 일부는 상장되고 있다. 물론 0%는 아니지만 불법화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윈클레보스는 이어 “미국에서도 비트코인을 인정하는 사람들이 이미 엄청나게 많은 것 같아서, 어떤 이유로든 비트코인 불법화가 이뤄질 가능성은 거의 0%에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유럽과 싱가포르 등의 사례도 소개했다. “영국과 유럽, 싱가포르 등에서는 비트코인을 수용하고, 암호화폐를 믿으며, 사업화의 기회를 주고 있다”며 “비트코인을 중단하려면 본질적으로 인터넷 전체에 상당한 제한을 두어야 하는데, 이는 경제적으로 막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양희 기자 seo@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