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뉴욕증시, 미중간 무역협상 낙관론 트럼트대통령 발언에 급반등…다우 0.82%-나스닥 1.14% 상승

기사승인 2019.05.15  05:57:50

공유
default_news_ad1

- 트럼프 대통령, “3~4주내 협상결과 나올 것” 발언 …국제유가, 중동 긴장고조 1%대 상승

[이코노뉴스=어 만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14일(현지시각) 미중간 무역협상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낙관적인 발언에 급반등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0.82%(207.06포인트) 상승한 2만5532.05에 마감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 미국 뉴욕증시가 14일(현지시각) 미중간 무역협상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낙관적인 발언에 급반등했다. 사진은 뉴욕증시 중개인들이 주가 상승에 밝은 표정으로 매매전략을 논의하고 있는 모습. [뉴욕=AP/뉴시스 자료사진]

S&P500 지수는 0.80%(22.54포인트) 뛴 2834.41을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87.47포인트) 오른 7734.49에 마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입’에 뉴욕증시는 물론이고 위안화와 그 밖에 위험자산이 일제히 상승 탄력을 회복했다.

트윗을 통해 3~4주 사이 협상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힌 트럼프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과 담판이 깨지지 않았다며 타결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향후 협상 재개 및 결과에 대해 회의적으로 보고 있다. 중국의 통상 시스템 개혁을 놓고 어느 한 쪽이 물러서면서 합의 도출에 이르는 시나리오는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4월 수입물가가 0.2% 상승해 시장 전망치인 0.7%에 크게 미달했다. 수출 물가도 0.3% 오르는 데 그쳤다.

종목별로는 전날 6% 급락했던 애플이 2% 가량 반등했다. 월트 디즈니는 컴캐스트가 보유한 훌루 지분 33%를 사들이기로 했다는 소식에 2% 가까이 올랐고, 컴캐스트 역시 같은 폭으로 상승했다.

반면 랄프 로렌이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1분기 매출액과 순이익을 공개했지만 3% 선에서 하락했다.

한편 국제유가는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유조선 피습 사건으로 중동 지역 내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1%대 강세를 나타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2%(0.74달러) 상승한 61.7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3%(0.92달러) 오른 71.15달러에 거래됐다.

어 만 기자 uhrmann@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