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미추홀구 러시아 성매매 ‘화들짝’…유흥주점 불시 단속 경찰에 걸려

기사승인 2019.05.15  16:52:47

공유
default_news_ad1
▲ 뉴시스 자료사진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인천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과 인천도시공사 직원들이 러시아 여성 성매매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 4명이 직위 해제됐다.

인천 미추홀구는 성매매특별법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공무원 A(50)과장 등 4명을 직위 해제했다고 15일 밝혔다. .

인천도시공사 측은 같은 혐의로 입건된 공사 소속 직원 2명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

구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한 만큼 A과장 등 공무원 4명을 모두 직위해제 했다"며 "향후 경찰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징계위원회를 열고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청에 따르면 A 과장 등은 인천도시공사 직원 2명은 지난 10일 오후 10시께 인천 연수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러시아 국적 여성들과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당시 유흥주점에서 인천도시공사 직원의 개인카드로 300만원 가량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유흥주점을 불시 단속하던 경찰에 의해 적발, 현장에서 검거됐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