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해무리, 태양후광 하늘에 길조를 상징하는 원형 무지개…’만사형통’

기사승인 2019.06.08  13:54:34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 6일 대구시 남구 현충탑 하늘에 원형무지개인 해무리가 나타났다. 해무리는 ‘태양후광’이라고 불리기도 하며 행운을 상징하기도 한다.

▲ 뉴시스 자료사진

해무리는 원래 ‘햇무리(햇빛이 대기 속의 수증기에 비치어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나는 빛깔이 있는 테두리)’의 북한어이다.

앞서 대구에서 하늘에 길조를 상징하는 해무리가 지난해 4월 24일 나타났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5분부터 오후 1시50분까지 햇무리가 관측됐다.

햇무리는 햇빛이 수증기를 비춰 해의 둘레에 둥글게 나타나는 빛깔이 있는 무지개의 일종이다.

당시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이날 햇무리가 관측되자 시민들은 길조라며 의미를 더했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