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농촌진흥청, R&D 지원예산 늘려 지역별 수입대체품목 키운다

기사승인 2019.07.11  22:50:29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지역별 특화작목을 중·장기적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연구 환경을 조성하는데 필요한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관련 연구소가 전국에 설치돼 있지만 시설이 노후해 제대로 된 연구·개발(R&D)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어 정부 차원에서의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취지다. 정부는 또 지방자치단체에서 주도적으로 수립한 특화작목 육성 계획을 국가 계획에도 반영해 R&D 지원을 체계화하고 각 품목의 수입 대체를 꾀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지역특화작목 연구·개발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하 지역특화작목법)'이 지난 9일부터 시행되면서 지역농업 연구·개발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