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일본 기업, 핵심소재 수출규제 대응 서둘러...일본선 반도체 조달 차질 우려"

기사승인 2019.07.12  22:20:00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에 따라 양국 기업이 대응책 강구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수출 규제조치로 당당 반도체 생산에 악영향이 우려되는 삼성전자의 경영간부들이 방일해 현지 관련기업 등과 협의를 벌이고 있으며 한국업체로부터 반도체 공급을 받는 일본기업도 대책을 세우기 위한 정보수집과 영향 분석에 나섰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7일 일본에 도착한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이 9일까지 미쓰비시 UFJ 파이낸스 그룹을 비롯한 메가뱅크 3곳의 경영진과 만났다고 전했다.

이번 수출 규제로 여파가 미치는 일본기업 역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피해가 커질 것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업계에 퍼지고 있다.

소니에서 독립한 컴퓨터 업체 VAIO의 하야시 가오루(林薰) 이사는 신제품 발표회에서 "뭔가 영향을 받을 것은 틀림없다. 대응책을 열심히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업계에서는 컴퓨터에 필수 불가결한 반도체 메모리의 수급에 지장을 초래할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