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아베 日 수출 규제 '한국 때리기' 안 통하나…내각 지지율 최대 7%P하락

기사승인 2019.07.16  11:32:06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7월21일)를 앞두고, 지지층 결집을 위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강화하는 등 경제보복 조치에 나섰지만 내각 지지율은 오히려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15일 아사히신문이 지난 13~14일 실시한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 결과, 내각 지지율은 42%로 지난달 22~23일 조사 때 보다 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이 아베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56%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타당하다"고 답해, "타당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률(21%)을 크게 웃돌았다.

이번 아사히 조사에서 응답자의 52%는 10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8%→10%)에 "반대한다"고 답해, "찬성한다"는 응답률 42%보다 많았다. 또 연금 등 노후불안에 대한 아베 정권의 노력에 대해 응답자 62%가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평가한다"는 22%에 불과했다.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12~14일 18세 이상 유권자 2만68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전달 조사보다 7%포인트 하락한 49%로 나타났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