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원자력의학원 이해준·최재용 박사-이민경 인하대병원 박사 연구팀, "PET 분석으로 알츠하이머병 조기 진단 가능성 열었다"

기사승인 2019.08.18  11:18:32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양전자방출단층촬영술(PET) 분석을 통해 알츠하이머병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이해준·최재용 박사와 이민경 인하대병원 박사 연구팀이 알츠하이머병 진행에 따른 뇌 속 글루타메이트계의 변화를 양전자방출단층촬영술(PET)로 규명하고, 조기 진단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인자인 신경세포 파괴 단백질 베타아밀로이드의 침착이 기억과 관련된 글루타메이트계를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하고, 이를 알츠하이머병의 지표로 제시한 바 있다.

이후 연구팀은 뇌의 신경전달물질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면서 신경독소에 취약한 글루타메이트계가 알츠하이머병이 진행되면서 어떻게 변화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실험용 쥐를 이용해 생후 9개월 동안 연속적인 변화를 관찰했다.
 
글루타메이트계에 선택적으로 결합하는 방사성의약품을 알츠하이머병 쥐에게 주사한 후 PET를 시행한 결과, 글루타메이트계의 방사성의약품 섭취가 생후 5개월에 27%로 낮게 나타나고, 7개월에 다소 높아졌다가 9개월에 다시 27%로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