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기획재정부, 중국·인도산 PET 필름에 덤핑방지관세 3년 더 부과 전망

기사승인 2019.08.18  14:13:04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중국·인도산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필름에 대한 덤핑방지관세가 3년 더 연장 부과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국 및 인도산 PET 필름에 대한 덤핑방지관세 부과에 관한 규칙'을 제정,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관세법 제51조는 외국 물품이 덤핑 가격으로 수입돼 국내 산업에 실질적인 피해를 야기하거나 야기할 우려가 있을 땐 해당 국내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덤핑 차액에 상당하는 금액 이하의 덤핑방지관세를 추가해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에 따라 중국·인도산 PET 필름에 대해선 그간 7.42~12.92% 수준의 덤핑방지관세가 부과돼 왔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적용된 것인데 이는 2차 재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