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전력공사·한국수력원자력·발전 5사(한국남동발전·서부·동서·중부·남부발전), '안전 전문가' 겨우 6% 채용…승진 자리만 늘려"

기사승인 2019.10.05  15:23:06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한국전력공사·한국수력원자력·발전 5사(한국남동·서부·동서·중부·남부발전)가 안전 전문가 채용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에 따르면 한전 등 7개사가 지난 9월까지 안전 관련 부서로 배치한 201명 중 안전 전문가는 12명(6%)에 불과했다.

우 의원에 따르면 안전 전문가를 포함한 이들 신입 직원은 모두 4직급으로 채용했다. 기획재정부로부터 "전문 안전 인력을 늘리겠다"며 증원받은 2·3직급은 기존 직원을 배치하거나 승진 자리로 활용했다.

한전의 경우 2직급 배치 인원 15명 중 13명이 승진 인사였다. 3직급은 18명 중 9명이 승진해 안전 부서로 보직 이동했다. 안전 전문가는 채용하지 않았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