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중소기업연구원 "메이커스페이스, '3D프린팅' 중심으로 지원해야"

기사승인 2019.10.09  22:18:51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창작에서 제조를 아우르는 메이커 운동을 지원하는 '메이커스페이스'를 발전시키기 위해 '3D 프린팅' 활동이 중심이 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최종민 중소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6일 '혁신활동 분석을 통한 메이커스페이스 발전방안: 전문랩을 중심으로'라는 연구결과를 통해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제조업의 문턱이 낮아지며 메이커운동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진행됐다. 현재 국내에서는 '메이커 문화' 확산 및 제조업의 혁신을 위해 메이커스페이스의 구축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보고서는 메이커스페이스의 핵심 장비 중 하나인 3D 프린터(3D 프린팅) 관련 특허활동을 토대로 발전 방안을 제시했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