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전력공사 전기요금 체계 개편…"누진제 개편과 관련,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의 이면계약 있을 것"

기사승인 2019.10.12  10:27:12

공유
default_news_ad1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의 11일 국정감사에서는 한국전력공사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격론이 이어졌다.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1일 전남 나주시 한전 본사에서 열린 2019년도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뉴시스

한국전력공사는 올해 11월 말까지 새 전기요금 체계를 담은 방안을 내놓기로 했다. 이를 두고 전기요금 인상을 정부와 한전이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전남 나주시 한전 본사에서 열린 산자중기위 국정감사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은 이런 추측들에 대해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을 요금 인상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고 일축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은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의 핵심은 연료비 연동제 도입과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폐지, 산업용 경부하 요금 인상 3가지"라며 "이는 모두 전기요금 인상과 관련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서 누진제 개편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의 이면계약이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ad36
#top
default_bottom_notch
-->